CJ대한통운 대전 옥천 허브(Hub)가 버뮤다로 불리는 이유?

온라인으로 제품을 구매하면 업체에서는 택배사에 배송을 의뢰한다. 운송사에서 배송이 시작되면 구매자에게 알림 메시지를 보내고 크게 문제만 없다면 다음날 도착한다.

대부분 물품은 가장 큰 규모를 가지고 있는 CJ대한통운으로 배송될텐데, 쇼핑몰을 자주 이용하는 사람들이라면 택배 조회 시 다음 물류 허브(Hub)로 간선하차가 될 때 긴장을 하게 된다.

그 이유는 대전 허브와 옥천 허브 내부에서 2~4일 정도 지체되는 경우가 생겨 심하면 5일 만에 배송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기 때문이다.

대전 허브(Hub) 사례

택배 영업소에서 집화된 물건이 중간 지점을 거쳐 대전 허브로 이동 후 다음처럼 간선 하차를 연속으로 하고 불과 4초 뒤에 간선상차로 상태로 변경된다.

일반적으로 하차 뒤 일정 시간 후 간선 상차를 시작하는데, 보통 보던 프로세스와 다르다. 대부분 이럴 때 지연이 발생하며, 아무 이상 없이 지나가면 다행이지만 이 상태에서 더 이상 움직이지 않아 2~3일 묶여 있는 경우가 종종 발생한다.

옥천 허브(Hub) 사례

흔히 옥뮤다로 불리는 옥천 허브(Hub)는 CJ 대한통운 택배를 이용해본 사람이라면 익히 들어본적이 있을 것이다. 평상시라면 옥천 허브에서 간선하차 뒤 간선상차로 변경되야 하지만 하차, 하차, 포장, 하차, 상차를 반복하다 결국 5일 만에 도착하였다.

허브는 택배 배송 시 반드시 거쳐야 하는 곳이기에 피할 수는 없지만 혹 변질 또는 식품 관련 물품이라면 위와 같은 일도 종종 일어난다는 것을 알아두면 좋을 것이다.

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

부산 교육청 스승 찾기 서비스 이용방법

김포공항 갈때 개화역 공영 주차장 이용하고 요금할인 받자!

순간 접착제 지우는 법 3가지